HOME > 협회소식 > 국내외뉴스
 
작성일 : 17-01-19 10:10
미세먼지 대책에도 되려 ‘경유버스’ 증가
 글쓴이 : 관리자
미세먼지 대책에도 되려 ‘경유버스’ 증가
지난해 6~10월 442대 ↑ vs CNG버스 동기간 352대 ↓
2017년 01월 18일 (수) 17:50:57[ 조재강 기자 jkjoe@tenews.kr ]
[투데이에너지 조재강 기자] 지난해 정부의 ‘6.3 미세먼지관리 특별 대책’ 발표 이후에도 경유버스 증가추세가 지속되고 있어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한 정부의 의지에 의문이 들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2016년 6월부터 10월까지 5개월간 경유버스가 442대 증가한 반면 CNG버스는 352대가 감소했다.

특히 준공영제 이외지역에서 경유버스의 증가세가 컸다. 이외지역에서 2015년 경유버스가 598대 증가했다. 2016년 10월 기준으로 624대 늘어났다. 업계는 이를 토대로 준공영제 이외지역의 대·폐차 물량의 약 60%에 해당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같은 결과는 경유버스에 대한 유가보조금 지급이 큰 원인으로 분석된다. 이외에도 연료비 경제성도 CNG버스에서 경유버스로 갈아타는 주 요인이다. 장기간의 저유가의 여파 등 버스사업자 입장에서 CNG버스 보다는 경유버스 운행 시 연료비 경제성이 높기 때문이다. 

  
▲ 출처: 한국천연가스차량협회

하지만 최근 친환경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천연가스차량이 다시 급부상하고 있다. 

정부와 국회를 중심으로 관련 법 개정과 지원책이 쏟아져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11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으로 천연가스 유가보조금 지급 근거가 마련됐다.

정부도 천연가스버스 보조금을 올해부터 대당 1,200만원에서 2,400만원으로 200% 상향했다. CNG하이브리드버스의 경우 기존 6,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1,000만원 올렸다.

이는 정부가 친환경 정책의 일환으로 천연가스차량에 대한 기대를 보여주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이런 상황에도 경유버스의 증가세는 정부의 의지에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친환경을 위해 개정된 법과 지원제도가 빛을 발하기도 전에 경유버스로의 전환세가 줄지 않고 있어서다.

천연가스차량에 대한 본격적인 지원이 시작되기도 전에 맥이 빠진 셈이다. 보다 적극적인 정부의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업계는 말한다.

한국천연가스차량협회의 관계자는 “경유버스로의 전환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준공영제 이외지역의 경우 시·도 조례제정을 통해 대중교통부문의 친환경자동차 의무구매 제도화 추진으로 경유버스 보급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라며 “정부가 대도시의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서 이 같은 문제점을 파악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한다”고 밝혔다.

          

일부 지자체의 경우 자체적으로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광역시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에 관한 조례, 대구광역시 대기환경개선 및 지원 조례 등을 통해 대기오염 물질배출이 높은 차량의 지원을 제한하고 있다.

업계의 관계자는 “정부가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노후 경유차량에 대한 제재를 가하고 친환경적인 대체 운송수단을 강구할 현실적인 대안을 상세하게 마련할 필요가 있다”라며 “수도권대기환경보전법 등의 개정을 통해 지원근거를 마련하고 이를 시급히 시행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국제유가의 상승으로 천연가스의 상대적 연료비 경제성 확보가 예상됨에 따라 업계는 경유버스의 증가 추이가 주춤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어 대응방안 마련에 귀추가 주목된다.

[투데이에너지]


 
   
 

오시는길 | 회원가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이트맵
서울 강서구 공항대로 340 한국가스공사 서울지역본부 2층
Tel : 070-7729-3665 Fax : 02-3663-3616 E-mail : kangv@kangv.org
  Copyright ⓒ www.kangv.org All rights reserved.